송희경 의원 "과기정통부·산하기관 대상 사이버공격, 최근 3년간 연간 두 배씩 증가"

송희경 의원 "과기정통부·산하기관 대상 사이버공격, 최근 3년간 연간 두 배씩 증가"

정부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이 지속 확대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과기정통부 및 소속·산하기관 사이버 공격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9년 8월 31일까지) 과기정통부와 소속·산하기관 사이버 공격건수는 1만1108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2015년부터 2017년 3년간 사이버 공격 건수는 각각 2512건, 1791건, 1113건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2018년과 2019년(8월31일 기준)은 각각 2456건, 3236건으로 전년 대비 지속 증가한다. 2017년 이후 올해 까지 해마다 2배꼴로 증가한 셈이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자료훼손 및 유출시도' 건수가 2018년 기준 1095건으로 전년 대비 약 13배, '서비스 거부 공격' 건수는 올해 8월 31일 기준 134건으로 지난해 대비 22배 폭증했다.

국내 공격지는 2015년 2379건에서 지난해 386건으로 지속 감소했다. 중국발 공격은 2015년 32건에서 지난해 912건으로 개별 국가 가운데 가장 큰 폭(28.5배)으로 증가했다.

송희경 의원은 “국가 기초·응용 과학기술 R&D, 사이버보안정책을 담당하는 과기정통부와 관련 공공기관 기밀 자료를 훼손하고 빼돌리려는 시도가 급증 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정부·공공기관을 상대로 한 다양한 국가발 사이버 공격이 국가안보와 경쟁력 치명적 위협요인으로 자리 잡았다”고 지적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