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고향길 승차권, 모바일 예매가 대세...'고속·시외버스모바일' 이용↑

추석 고향길 승차권, 모바일 예매가 대세...'고속·시외버스모바일' 이용↑

고속·시외버스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운영사 티머니(대표 김태극)가 추석을 맞이해 전국 고속, 시외버스 모바일 승차권 발권을 분석한 결과 모바일 결제 비중이 크게 늘었다고 9일 밝혔다.

고속버스모바일이 약 1300만 다운로드, 시외버스모바일이 약 860만 다운로드를 기록하는 등 '국민 필수앱'으로 자리 잡았다.

△프리미엄 고속버스(고급 고속버스) △고속버스 프리패스 여행권 등 질 높은 서비스로 호평을 받는 고속버스에서는 앱을 이용한 결제 비중이 높다. 2년 전 설 명절 35% 불과했던 결제 점유율이 지난해 설에는 73%에 달하는 등 2배 이상의 성장률을 보였다. 10명 중 7명이 종이 티켓 없이 고속버스를 이용한 것이다. 이번 추석에는 그 증가폭이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시외버스모바일도 온라인 발권이 크게 늘어난다.

고속·시외버스모바일 앱 하나면 터치 한번으로 쉽게 고향에 갈 수 있다.

고속·시외버스모바일은 △실시간 예매 △모바일 발권 △좌석지정 등 편리한 기능 뿐 아니라 다양한 이벤트와 혜택도 제공한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시외버스모바일앱을 이용한 고객 중 △결제금액·결제건수 상위 60명과 △자동추첨 40명에게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치킨모바일 교환권'을 증정한다.

스마트폰으로 고속·시외버스모바일 앱을 실행하면 고속·시외버스 전국노선을 간편하게 예매할 수 있다. 버스 잔여석 조회, 결제, 모바일 발권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어 바쁜 현대인 시간을 절약시켜준다.

조동욱 티머니 모빌리티사업부장(상무)은 “고속·시외버스모바일은 스마트한 명절 시작을 알리는 상징”이라면서 “고속, 시외버스 탑승 문화에 혁신을 일으켜 '종이 티켓' 없는 시대를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