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정부지원사업, 4차 산업혁명 시대 맞춰 개편한다

전자정부지원사업, 4차 산업혁명 시대 맞춰 개편한다

정부가 15년간 운영한 전자정부지원사업 체계를 점검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신규 과제와 중장기 전략과제를 발굴하고 지원사업 발전방안 등을 수립한다.

11일 한국정보화진흥원(NIA) 관계자는 “전자정부지원사업을 운영한지 15년차가 되면서 최신 정보기술(IT) 트렌드 등을 반영한 변화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면서 “그동안 부처별로 원하는 사업을 공모받아 진행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정부도 전략 과제를 발굴해 제안하는 방향으로 전자정부지원사업 전반에 변화를 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NIA는 우선 현재 운영 중인 전자정부시스템 전반을 살핀다. 중앙행정기관, 주요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보유시스템과 목록, 활용도 등을 조사한다. 정보통신기술(ICT)과 첨단기술 도입, 적용 현황을 분석한다.

현재 전자정부시스템 현황 분석 결과와 외부 전문가 의견 등을 바탕으로 전자정부지원사업 추진 세부 기준을 마련한다. △시급성 △중요도 △공통기반 △활용성 등 우선순위를 정해 지원사업 채택 시 활용한다.

전자정부지원사업 분야별 후보과제를 발굴한다. 전자정부 업무 분야 외부전문가와 행정안전부, NIA 의견 등을 반영한 후보과제를 선정한다. 후보과제는 단계별 추진 전략을 수립한다. 전자정부지원사업 추진 시 정부 전략 과제로 진행한다.

전자정부지원사업 중장기 발전방안을 수립한다. △혁신성장 △4차 산업혁명 지원 △사회적 가치 △국민수요 적시성 △국정과제 연관성 등을 종합 고려해 방안을 만든다. 범정부적 관점에서 전자정부사업 통합관리체계 운영방안 등을 검토한다. 해외 전자정부 관련 연구 사례와 동향도 참고한다.

NIA 관계자는 “전자정부지원사업 차세대 브랜드 전략도 마련해 차세대 전자정부 정책과 패러다임 변화를 반영할 것”이라면서 “전자정부지원사업 전략과제를 상시 발굴하는 TF도 운영하는 등 전자정부지원사업 전반을 새롭게 점검,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