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라오스 오피스SW·전자정부 개발 협력

한글과컴퓨터(대표 김상철)가 라오스 우정통신부와 국정 오피스 소프트웨어(SW) 개발·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라오스 정보기술(IT) 환경에 최적화된 오피스SW를 개발하고 대한민국 전자정부 구축 경험에 기반해 라오스 전자정부 구현에 필요한 SW 개발을 지원하기로 협의했다.

성남 한컴타워에서 열린 라오스 국정 오피스 소프트웨어 개발 조인식에서 김대기 한글과컴퓨터 최고운영책임자(COO·왼쪽)와 타비삭 라오스 우정통신부 전자정부국장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한컴 제공
<성남 한컴타워에서 열린 라오스 국정 오피스 소프트웨어 개발 조인식에서 김대기 한글과컴퓨터 최고운영책임자(COO·왼쪽)와 타비삭 라오스 우정통신부 전자정부국장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한컴 제공>

라오스정부는 2030년까지 디지털 인프라 구축을 완료한다는 목표 아래 주무부처인 우정통신부(MPT)를 통해 '2016부터 2025년 정보통신기술(ICT) 종합 발전 계획'과 '2030 정보통신기술 비전 계획'을 마련했다. 사회전반에 걸친 정보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전자정부 사업은 2013년부터 총 세 단계에 걸쳐 사업이 실시 중이다. 마지막 3단계로 2020년까지 정부 데이터를 통합·확장 하고 전국 70만 공무원과 일반 국민을 위한 다양한 온라인 서비스를 구축한다.

한컴은 2016년 한컴오피스에 마이크로소프트(MS) 워드를 탑재시키는 등 MS오피스와 높은 호환성을 구현했다. 'PC-모바일-웹'에 이르는 풀오피스 라인업을 확보했다.

한컴 관계자는 “전자정부 구축에 필수인 오피스SW 개발을 시작으로 라오스정부와 정보통신기술(ICT)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라오스 공공시장 진출을 기반으로 주변 국가로 사업을 확대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