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넛, 의료 문진부터 행정까지…AI 챗봇, 의료 산업으로 본격 확산

와이즈넛, 의료 문진부터 행정까지…AI 챗봇, 의료 산업으로 본격 확산

와이즈넛(대표 강용성)가 보건의료 부분에 인공지능(AI) 챗봇 소프트웨어(SW)를 접목한 다양한 사례를 구축하며 스마트 의료 서비스 확산에 나선다.

와이즈넛은 2017년 '글로벌 창조 소프트웨어(GCS)' 사업 의료융합부문에 선정돼 고려대 안암병원과 '만성질환자를 위한 라이프스타일 기반 대화형 의료문진 SW'를 개발했다. 만성질환자 대상으로 임상 시험을 진행, 사업화를 준비 중이다.

대화형 의료문진SW는 와이즈넛이 다년간 축적한 챗봇 기술과 노하우를 각종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에 연동해 제공하는 서비스다. 환자는 챗봇과 대화로 생활습관, 처방 준수 여부, 식생활, 건강상태 확인 등을 모니터링 받는다. 의료진은 문진시간 외 환자 객관적 정보를 확보해 정확한 진단을 위해 활용한다.

와이즈넛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내부 IT상담서비스용 챗봇 '하이-챗'에도 솔루션을 적용했다.

하이-챗은 임직원이 사용하는 내부 정보시스템 관련 문의를 챗봇으로 일원화해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을 돕는다. 임직원 편의 증진,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킨다.

강용석 와이즈넛 대표는 “국가 보건의료 관련 다양한 인공지능 챗봇, 빅데이터 수집, 분석, 검색, 민간 헬스케어 관련 사업 등을 경험하며 의료 산업과 융합 가능한 기술력과 구축·운영 노하우 등을 확보했다”면서 “국내 의료용 AI 기술력에 보다 집중해 의료비 절감뿐 아니라 의료서비스 질적 개선 선도 역할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