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식재료 유통 시스템기업 세이정보기술과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시스템 구축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LG CNS가 기존 식재료 유통구조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기 위해 세이정보기술과 손잡았다.

양사는 9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LG CNS 본사에서 블록체인 사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블록체인 기반 농산물 유통 플랫폼을 개발한다. LG CNS 블록체인 기술에 급식 식자재 유통에 특화된 세이정보기술 사업역량을 융합한다.

LG CNS 강점은 검증된 블록체인 기술력이다. 지난해 5월 LG CNS는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을 출시했다. 이어 한국조폐공사 사업을 수주했고, 올해 2월 모바일 고향사랑상품권 플랫폼 착(Chak)을 개발했다. 현재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이 플랫폼을 이용 중이다. 4월부터는 제주도의 폐배터리 유통이력 관리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세이정보기술은 농산물과 급식 식자재 분야 특화된 사업역량을 보유했다. 식품 공급(생산)자와 품질·유통을 관리하는 '급식센터', 이를 구매하는 '공공급식시설' 간 식재료를 원활히 유통하도록 돕는 수·발주 시스템을 구축·운영한다.

양사가 구축할 모나체인 기반 식자재 유통 플랫폼은 생산부터 가공, 판매, 구매, 소비까지 모든 정보가 실시간으로 저장되고 공유된다. 소비자 관점에서는 음식이 어떠한 생산과정을 거쳐 조리됐는지 투명하게 알 수 있다.

LG CNS관계자는 “농산물 기본 정보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과 지방자치단체 등이 책임지고, LG CNS는 식자재 투명한 유통이력관리 플랫폼을 개발하는 것이 이번 협약 목적”이라면서 “생산자가 플랫폼을 활용하면 모바일 전단지 푸시(push) 기능을 이용해 새로운 판로도 개척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세이정보기술 관계자는 “식자재를 사고파는 과정에서 원산지, 가공일자 등을 정확히 확인하기 어렵다”면서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에서는 모든 정보가 효율적으로 공유되기 때문에 이러한 애로사항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