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정책연구소 "4차 산업 시대 맞는 ICT 국가기술자격 개발 必"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국가기술자격 개발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용성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박사는 11일 열린 'SW 자격 발전방안 간담회'에서 “정부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해 핵심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노력을 진행한다”면서 “기존 국가기술자격 역할과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현재 ICT 분야 국가기술자격은 △정보기술(11개) △방송무선(6개) △통신(10개) 등 세 직무 총 27개가 운영 중이다. 정보관리기술사, 정보처리(기사·산업기사·기능사), 정보통신(기술사·기사·산업기사) 등이 대표적이다.

김 박사는 현행 ICT 국가기술자격 체계로는 빠르게 변하는 기술 속도에 대응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가기술자격 신설은 법적 절차를 준수해야하기 때문에 자격 신설에 통상 2년 이상 소요된다”면서 “최초 현장 요구와 시차가 발생해 융합형 직무능력 등 4차 산업혁명 수요에 대응한 국가기술자격 시스템을 마련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산업계 역할도 미미하다. 김 박사는 “현장이 원하는 기술 수요나 훈련 수요가 자격검정 내용에 유연하게 반응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국가기술자격 검정을 시행하면서 종목 개발, 출제 기준 개발 등에 산업계를 참여시키고 있으나 검정 기관 지원 또는 보조 역할에 한정됐다”고 말했다.

ICT 자격 제도 관리 기관을 일원화해야한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현재 SW 분야(보안 포함)는 산업인력관리공단과 한국인터넷진흥원이, 하드웨어와 통신 분야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에서 운영하고 있다. 김 박사는 “ICT 전문 기술인력 배출 체계가 다원화돼 있어 ICT 분야 전문 인력 양성에 한계가 있다”면서 “ICT 자격검정 수탁 기관 일원화와 신뢰성 제고 방안을 모색해야할 때”라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