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1분기 매출 719억·영업이익 55억원 기록

한글과컴퓨터(대표 김상철)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718억6000만원·영업이익 55억원을 달성했다고 15일 공시했다.

한컴, 1분기 매출 719억·영업이익 55억원 기록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05.1%, 영업이익 53.5%가 늘어났다. 한컴은 지난해 11월 한컴MDS 지분을 추가 취득하면서 12월부터 한컴MDS를 연결종속회사로 인식한다. 올해가 재무적 연결 첫 사업연도다. 규모 성장이 실현돼 창립 이래 최대 분기 매출이라는 기록을 달성했다.

별도기준으로 한컴은 매출 226억원, 영업이익 57억원으로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59.2% 성장했다. 한컴은 2분기 웹오피스, 개방형 운용체계(OS) 기반 구름 플랫폼, 인공지능(AI) 음성인식 통·번역 등 기존 소프트웨어(SW) 기술 중심 관련 다각화를 추진한다. 지속적인 B2B·B2C 시장 확대로 안정적 성장과 신성장동력 확보를 동시에 지속한다.

한컴MDS는 자체 개발한 IoT 관리 소프트웨어(SW) 네오아이디엠 국내외 마케팅과 세일즈 효과가 가시화한다. 올해 초 인수한 한컴모빌리티 공유주차 서비스 파킹프렌즈도 본격 확장한다.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 네트워크를 활용해 전국적으로 확대함과 동시에 공유차량 서비스와 연계도 추진한다. 한컴로보틱스는 올해 기능을 고도화한 자율주행 물류로봇 외에도 교육용 서비스로봇을 출시한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