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기술, 1Q 60억 규모 5G 관련 인프라 공급 “2022년, 2000억 이상 매출 기대”

나무기술, 1Q 60억 규모 5G 관련 인프라 공급 “2022년, 2000억 이상 매출 기대”

나무기술(대표 정철)은 1분기에 60억 규모 5세대(G) 이동통신망 인프라 사업을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나무기술은 2007년부터 3.5G와 4G 통신망 관련된 인프라를 국내외 통신사에 공급했다. 5G가 본격화되는 2022년 글로벌 5G 인프라 시장에서 2000억원이상 매출을 기대한다. 특히 2분기 내 이동통신망 관련사와 90억원 규모 추가 계약이 예정돼 성장 모멘텀을 확보했다.

나무기술이 제공하는 NFV(Network Functions Virtualization)는 네트워크 기능을 장비가 아닌 서버 OS 등에 올려 활용하는 개념이다. 효율적인 5G 기지국 운영에 필수 기술로 부각된다.

나무기술 관계자는 “2010년부터 일본법인을 운영해 성공적으로 비즈니스를 안착시켜 나간다”면서 “9월 시범서비스를 거쳐 2020년 도쿄올림픽 5G 상용화에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