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쏘시스템, 에어버스와 인텔리전스 애플리케이션 구현 협력

다쏘시스템은 에어버스와 공동 3D 디자인·엔지니어링·제조·시뮬레이션과 인텔리전스 애플리케이션 구현을 위한 상호협력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 다쏘시스템은 향후 5년간 에어버스 디지털 혁신과 유럽 항공산업에 새로운 생태계 구축을 지원한다.

에어버스 A350-900과 A330-900neo. 다쏘시스템 제공
<에어버스 A350-900과 A330-900neo. 다쏘시스템 제공>

다쏘시스템은 통합된 사용자 경험 제공을 위해 디자인부터 운영까지 디지털 연속성을 지원하는 자사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단일 데이터 모델로 구축한다. 모든 에어버스 사업부와 제품군에 디지털 설계, 제조·서비스(DDMS)를 제공한다.

DDMS는 신제품 디자인, 운영 성능, 지원 및 유지 보수, 고객 만족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획기적 발전을 가능하게 한다. 순차적 개발 프로세스에서 병렬적 개발 프로세스 전환을 의미한다. 에어버스는 제품 성능에 중점을 두는 대신 생산·제조설비와 차세대 항공기를 공동 설계하고 개발할 수 있다. 비용과 출시 시간을 단축한다.

버나드 샬레 다쏘시스템 회장은 “항공보다 기술, 과학, 예술의 교차점을 잘 보여주는 산업은 없다”면서 “다쏘시스템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은 에어버스 디지털 혁신을 촉진하고 생태계 전반에 걸친 통찰력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디지털 세계만이 가능하게 하는 새로운 경험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욤 포리 에어버스 커머셜 대표는 “단순 디지털화와 3D 경험을 의미하는 게 아닌 항공기 설계와 운용 방식을 고려하고 고객 만족을 우선해 과정을 간소화·가속화하는 것”이라며 “제품 개발 리드 타임 단축을 제공하는 강력한 생산 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