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존클라우드-웅진, 국내 클라우드 사업 협력 본격화

메가존클라우드(공동대표 이주완·조원우)는 웅진(대표 이수영)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국내 기업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에 협업한다고 7일 밝혔다.

이수영 웅진 대표(왼쪽)와 이주완 메가존클라우드 대표가 서울 역삼동 메가존클라우드 본사에서 파트너 체결식을 가졌다.
<이수영 웅진 대표(왼쪽)와 이주완 메가존클라우드 대표가 서울 역삼동 메가존클라우드 본사에서 파트너 체결식을 가졌다.>

웅진은 SAP코리아 골드 파트너이자 AWS 어드밴스드 파트너로 중소·중견기업용 통합비지니스 솔루션 구축과 컨설팅 부분 국내 1위 사업자다. 두 회사는 그동안 경험과 기술을 통합해 국내 기업이 클라우드로 신속히 전환하도록 클라우드 전반에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내 클라우드 시장이 개화되는 시점에 두 회사는 전문우수인력 간 협업하고 클라우드 전환을 위한 포괄적 기술을 제휴한다. 사업역량을 공유해 급증하는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사업을 공동 수행한다. 협업 시너지를 높일 수 있도록 공동 마케팅 활동도 펼친다.

메가존클라우드는 웅진과 협약으로 SAP 전사자원관리(ERP) 시장 클라우드 대응력 강화는 물론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수영 웅진 대표는 “SAP ERP시스템 신규·이관을 준비하는 고객과 대규모 워크로드 고객을 적극 발굴하고 관련시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주완 메가존클라우드 대표는 “2021년이면 클라우드가 전체 IT 인프라 지출의 50%를 차지할 정도로 매해 '클라우드 전환의 빅뱅'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더 많은 기업이 메가존클라우드 기술로 유연한 IT인프라 환경에서 성공하도록 웅진과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존클라우드는 2012년부터 클라우드 사업을 시작한 아마존웹서비스(AWS) 국내 파트너사다. 900여 국내외 글로벌 고객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해 2200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