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 미래성장동력 확보와 OS·클라우드 사업 본격화 올인

티맥스가 올해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인공지능(AI)·블록체인 등 신기술을 개발한다. 운용체계(OS)·클라우드 사업도 본격화한다.

티맥스소프트와 관계사 티맥스데이터·티맥스오에스·티맥스클라우드는 최근 국내 경영진과 해외 법인장 등 전체 임원이 성남 금곡동 티맥스타워에서 2019년 경영계획 워크숍을 개최하고 각 사별 사업목표와 경영전략을 발표했다.

티맥스는 올 한 해 국내외 시장에서 수주·매출 관리로 이익을 극대화하고 철저한 성과주의와 전 직무 전문성을 강화해 각 사별 설정한 사업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티맥스는 최근 성남 금곡동 티맥스타워에서 경영계획 워크숍을 개최하고 2019년 경영전략을 수립했다. 티맥스 제공
<티맥스는 최근 성남 금곡동 티맥스타워에서 경영계획 워크숍을 개최하고 2019년 경영전략을 수립했다. 티맥스 제공>

새해 워크숍 슬로건을 '혁신과 목표에 대한 약속 그리고 실행'으로 정했다. 성공적인 기업공개(IPO)로 연구개발(R&D) 투자 자원도 확보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위한 기술 차별화와 미래 수종 기술 개발을 위한 우수 인재 확보도 지속한다.

지난해 선보인 티맥스OS의 의미 있는 고객사례를 확보해 시장 확산에 집중한다. 티맥스 모든 기술·제품을 클라우드화한다. 티맥스는 지난해 4월 출시한 클라우드 플랫폼 '프로존'을 필두로 안정적 클라우드 환경을 저비용으로 구축하려는 고객에게 대안을 제시한다.

티맥스소프트(대표 김동철)는 IPO로 R&D 투자 자원을 확보하고 상반기 내 수주·매출 극대화가 목표다. 주력 제품이자 시장 1위 제품 미들웨어 '제우스' 시장점유율을 50% 이상으로 올려 시장 지배력을 공고히 한다. 김동철 티맥스소프트 대표는 “IPO 성공으로 회사 가치를 알리고 모든 사람이 티맥스를 알아보고 투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티맥스데이터·티맥스클라우드(대표 이희상)는 서로 협업한다. 티맥스데이터는 고객 신뢰와 파트너십 강화로 티맥스 생태계를 구축한다. 올해 티베로 7번째 버전을 출시할 계획이다. 티맥스클라우드는 '유닉스 투 리눅스(U2L)' 전략으로 토털 솔루션을 제안하며 시장에 진출한다.

이희상 티맥스데이터 대표는 “고객 중심 솔루션과 제품 제공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시하며 빅딜 사업을 창출할 것”이라며 “티맥스클라우드와 협업해 사업 기회를 발굴, 조직 시너지를 극대화해 수익성을 철저하게 관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티맥스오에스(대표 박학래)는 티맥스OS 성장 곡선을 본격화한다. 산업별 망 분리 시장과 공공·교육 분야에 초기 영업력을 집중한다. 주기적 PC 교체 사업으로 꾸준히 새 OS 수요가 나타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시장 공략을 전략적으로 추진한다. 박학래 티맥스오에스 대표는 “티맥스OS 장점이 극대화될 시장 기반으로 점유율을 향상시키고 고객 중심 기술을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