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새해 유연하면서도 강한 조직 문화 조성한다

LIG넥스원이 새해 유연하면서도 강한 조직,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LIG넥스원만의 기업 문화를 조성한다.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는 2일 신년사에서 “올해는 방산업계 전반의 어려움을 딛고 새로운 성장기반을 마련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며 “모두가 마음을 모아달라”고 밝혔다.

2일 LIG넥스원 판교R&D센터에서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왼쪽)와 올해의 넥스원인상을 수상한 김현기 전자전사업부 팀장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LIG넥스원 제공
<2일 LIG넥스원 판교R&D센터에서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왼쪽)와 올해의 넥스원인상을 수상한 김현기 전자전사업부 팀장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LIG넥스원 제공>

LIG넥스원은 판교·용인·구미·대전 등 주요 사업장에서 2019년 시무식을 개최했다. 지난해 회사 성장과 발전에 기여한 직원에게 '올해의 넥스원인(人)'상과 '대표 표창'을 수여했다.

2004년부터 시상해온 '올해의 넥스원인상'은 임직원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성과창출, 비전 달성 등 동기를 부여하기 위한 기업문화 행사다. 최고 영예인 '올해의 넥스원인상'에는 전자전 사업분야 신규 수주 등으로 시장 개척과 경쟁력 강화 공로로 김현기 전자전사업부 팀장이 선정됐다.

대표 표창은 유도무기 연구개발 공로를 인정받은 박진용 유도무기연구소 팀장을 비롯해 연구·사업·생산·스태프(Staff) 부문에서 총 5명이 선정돼 각각 표창과 부상을 받았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