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군사용 정찰위성 핵심장비 개발 계약 체결

한화시스템(대표 장시권)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2800억원 규모 군사용 정찰위성 핵심장비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5일 서울 중림동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서울 사업장에서 장시권 한화시스템 대표(왼쪽)와 김조원 KAI 대표가 425 사업 위성 탑재체 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했다. 한화시스템 제공
<5일 서울 중림동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서울 사업장에서 장시권 한화시스템 대표(왼쪽)와 김조원 KAI 대표가 425 사업 위성 탑재체 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했다. 한화시스템 제공>

군사용 정찰위성 개발 '425 사업'의 하나로 추진될 고성능 영상레이다(SAR) 탑재위성 개발 관련 핵심 장비를 개발한다. 향후 수조원 규모로 예상되는 우주 산업 공략 발판을 마련했다.

SAR는 액티브 센서(Active Sensor)를 이용해 어떠한 기상에서도 24시간 고해상도 영상 생성과 전송이 가능한 영상 레이다다. 저궤도 상에서 주기적 감시와 관측이 가능하다.

한화시스템은 SAR 위성에 탑재되는 SAR 센서와 데이터링크 시스템 등 핵심장비를 KAI에 개발·공급하게 된다. 425사업은 주변국 감시 차원에서 전략 감시정찰 자산을 확보하고자 국방과학연구소(ADD) 주관으로 추진 중인 국방사업이다.

앞으로 7년간 SAR 위성과 EO/IR(Electro-Optical/Infra-Red) 위성을 국내 연구개발로 전력화하는 게 목표다. ADD는 SAR 위성체 시제 개발 관련 체계종합과 플랫폼 개발을 담당하는 KAI와 4일 계약을 완료했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사업 수주로 기존 전자광학(EO)·적외선(IR)과 우리 군 주요 무기체계에 탑재되는 다기능 레이다 개발 등 센서 기술력을 입증했다. 영상 정찰위성 분야로도 사업 영역을 확대하며 육해공을 비롯해 우주 분야 포트폴리오를 확보했다.

SAR 센서 개발 리스크 최소화를 위해 해외 선진 업체인 TASI(Thales Alenia Space Italy)와 기술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점진적으로 국산화를 추진해 후속 우주사업에서 기술적 우위를 점한다는 전략이다.

장시권 한화시스템 대표는 “이번 계약 수주로 한화시스템은 핵심 사업 분야 중 하나인 레이다 부문에서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입증하게 됐다”면서 “발전 가능성이 큰 우주산업에 본격 진출하게 된 것을 계기로 향후 우주 위성 탑재체 전문 개발 업체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