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정부서비스에 AI 도입돼야"…행안부 설문조사 발표

국민 10명 중 7명은 '정부서비스에 인공지능(AI) 기술적용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과 함께 전국에 거주하는 일반국민(만 19~29세) 1012명을 대상으로 지능형정부 로드맵 수립을 위한 전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대상 국민 85.7%가 AI 개념을 인지하고 있으며 정부서비스에 AI이 적용돼야한다고 답했다. AI 기술적용이 필요한 정부서비스로는 38.0%가 '민원신청 및 처리'를 꼽았다. '행정정보에 대한 안내(22.1%)' '콜센터 등 궁금한 사항에 대한 질의응답(21.7%)'순으로 나타났다.

국민은 지능형 정부서비스가 제공되면 '24시간 어디서나 서비스 이용 가능(41.8%)' '대기시간 없는 민원처리(26.9%)' '몰라서 받지 못했던 혜택받기(19.6%)' 등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AI 기술이 우선적으로 도입되어야 할 서비스 분야로는 '의료·복지(30.3%)'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주민생활(20.1%)' '교통·이동(18.4%)' '안전·환경(16%)' 순으로 나타났다. 의료·복지 세부분야에서는 예방접종·건강검진 안내가 22.8%, 병원·약국 정보검색·예약이 22.5%로 나타났다. 주민생활에서는 증명서 발급이 28.2%, 법률상담과 세금정산·납부가 각각 16.9%, 16.8%로 조사됐다.

교통·이동 분야에서는 교통정보 관련 추천·안내가 43.9%로 대중교통 예약(20.3%)에 비해 두배 이상 많았다. 안전·환경 세부분야에서는 재난예방·대피 안내가 31.1%로 높았다.

국민은 지능형 정부서비스 이용 시 '개인정보 오·남용(36.9%)' '부정확한 답변 등 낮은 서비스 품질(33.9%)' '어려운 이용방법(14.9%)' 등을 우려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