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S, 국립공주박물관과 애저 기반 VR 박물관 개관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국립공주박물관과 함께 MS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 애저 기반 360도 가상현실(VR) 박물관을 개관했다고 3일 밝혔다.

국립공주박물관 VR 박물관 예시. 한국MS 제공
<국립공주박물관 VR 박물관 예시. 한국MS 제공>

VR 박물관은 MS가 국립중앙박물관 소속 14곳 각 지역 박물관과 진행하는 협동 프로젝트다. 박물관에 전시돼 있는 유물과 기록물을 효율적으로 저장·기록·관리·전시한다.

관람객은 디지털 박물관을 통해 24시간 365일, 언제 어디서나 시공간을 초월해 박물관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됐다. 2D 이미지를 넘어서, 360도 3D 콘텐츠로 유물의 새로운 면모를 느낄 수 있게 됐다. 실제 박물관을 이동, 감상하는 동선과 같이 구성된 VR 전시로 현장에 있는 것 같은 생생한 몰입감을 체험할 수 있다.

박물관은 기존 전시기획과 운영에 새로운 해법을 찾게 됐다. 애저를 기반으로 국립공주박물관 문화유산 기록물을 3D 콘텐츠로 기록하고 클라우드에 저장한다. 박물관 운영진의 방대한 기록물 관리에 고민을 덜게 됐다. VR 콘텐츠는 박물관 큐레이터를 위한 교육용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박물관은 대시보드를 구현해 방문자 수, VR 재생 수, 반복 재생 수 등 주요 통계 수치를 분석하고 결과를 시각화할 수 있다. VR 박물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의 디지털 동선에 대한 기록을 수집·분석하고 개선할 부분도 확인한다.

김규동 국립공주박물관장은 “지방에 위치한 지리적 한계를 클라우드 기술과 VR 박물관으로 극복해 온·오프라인을 잇는 문화유산에 대한 확장된 경험을 제공하게 돼 매우 뜻깊다”면서 “MS와 손잡고 박물관은 본질적 가치인 콘텐츠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현정 한국MS 공공사업부 총괄 전무는 “이번 사례는 문화예술계에서 IT를 활용한 성공적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본보기”라면서 “문화계 경쟁력을 강화하고 더욱 풍부한 콘텐츠와 관람을 구현하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