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산업협회, 베트남서 국내 핀테크 산업·기술 공유

한국SW산업협회(회장 조현정)은 31일 베트남 풀만 하노이호텔에서 '코리아 정보통신기술(ICT) 데이 2018' 행사를 개최했다.

31일 베트남 풀만 하노이호텔에서 코리아 정보통신기술(ICT) 데이 2018 행사가 열리고 있다. SW산업협회 제공
<31일 베트남 풀만 하노이호텔에서 코리아 정보통신기술(ICT) 데이 2018 행사가 열리고 있다. SW산업협회 제공>

2013년부터 협회 연례행사인 코리아 ICT 데이는 국내기업의 정보화 구축사업 관련 솔루션과 성공사례를 소개하는 행사다. 대상은 베트남 정책당국과 사업 관계자다. 올해는 핀테크지원센터(이사장 정유신) 협조로 '핀테크 산업의 동향과 경험에 대한 공유, 신산업혁명의 중심 ICT'를 주제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행사에는 베트남 중앙은행과 베트남은행연합회를 필두로 약 120곳 베트남 현지 상업은행 담당자가 참석했다. 국내에서는 소프트웨어(SW)기업 14개사와 금융위원회 등 주요 금융정책기관 관계자가 배석했다. 정부기관 면담, 비즈니스 상담회, 기술과 산업 동향 공유, 기업 사례 발표 등이 이뤄졌다.

국내기업은 빅데이터, 디지털 뱅킹과 챗봇 시스템, B2B용 핀테크 기술 개발·적용 사례를 비롯해 다양한 방식의 보안·인증 사례를 공유했다. 1000만 사용자를 보유한 베트남 대표 핀테크기업 VNPay의 간편결제와 온라인 페이먼트 시스템도 소개됐다.

박환수 SW산업협회 상무는 “행사가 어느덧 6회차, 두 나라 기술 교류와 다양한 협력을 도모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 “협력이 더욱 많은 분야로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누옌 또안 탕 베트남은행연합회 사무총장은 “한국 금융정보화 사례를 지속 공유해줘 무척 감사하다”면서 “두 나라 간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본회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