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동네 치킨집이 몇개지? 소상공인 창업 상권분석 데이터 개방

자영업이나 소상공인 창업시 상권분석과 시장성 검토에 쓰이는 데이터가 개방된다. 지역 내 동일업종 현황과 연도별 개·폐업 내역, 영업 지속률 등 정보가 제공된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50년간 축적된 자치단체 인허가 정보를 개방해 국민 경제활동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방행정 인허가 데이터 개방 시스템'을 개선했다.

지방행정 인허가 데이터 개방시스템은 17개 시도, 226개 시군구 전국 자치단체 인허가 자료를 한국지역정보개발원에서 매일 자동으로 수집한다. 축적한 다양한 인허가 행정정보를 일반국민은 물론 소상공인, 자영업자, 기업 등에게 제공한다.

전체 인허가 업종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구성 및 제반 메뉴 정비했다.
<전체 인허가 업종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구성 및 제반 메뉴 정비했다.>

지방행정 인허가 데이터 개방시스템은 2015년 구축 이후 서비스 변경 없이 운영됐다. 이용편의성이 부족하고 회원 가입 등 불편이 따랐다. 행안부는 인허가 데이터 분류와 제공체계를 개편하고 공공데이터 제공과 활용 관련 기본 목적에 충실하게 개편했다.

기존 단순 나열식 데이터 개방에서 7개 분야 36개 그룹 189업종으로 분류해 사용자 편의를 높였다. 인허가 특성상 업종별 제공 형태가 상이한 기본제공 데이터와 선택 데이터를 구분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그룹별, 지역별, 업종별 다운로드 다양화했다.
<그룹별, 지역별, 업종별 다운로드 다양화했다.>

지역별 업종 분포를 한 눈에 본다. 업종별 지역별 검색도 가능해 자영업이나 소상공인 창업시 상권분석, 시장성 검토 등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기업은 750만 업종·업소 정보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개발에 활용한다. 응용프로그램 개발환경(Open API) 제공 등을 통해 웹·앱 서비스 개발도 가능하다. IT산업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 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 한국광광공사는 인허가 개방시스템에서 한옥체험민박업, 외국인민박업, 관광펜션업 등 데이터를 제공받아 홈페이지에서 안내서비스를 한다.

정윤기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지자체 인허가 데이터 품질을 강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민 관심 분야 인허가 업종정보를 확대 개방한다”고 말했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