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도 클라우드 서비스로 문서 작성한다

공무원도 어디서나 클라우드 서비스(SaaS)로 문서를 작성한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6일 중앙부처 공무원 근무혁신을 위해 부처 업무환경을 웹오피스로 바꾸는 적용 시험을 진행한다.

웹 오피스란 단말기에 문서편집기를 설치하지 않고 SaaS 웹편집기를 이용해 장소에 제약 없이 문서를 작성하고 활용하는 업무 환경이다. 앞으로 공무원은 휴대용 단말기에서 웹편집기로 문서를 작성해 G드라이브에 저장한다. 온-나라문서시스템에 접속해 보고하고 결재한다.

행안부는 웹오피스 도입을 위해 지난 해 정부 클라우드 저장소 'G드라이브'를 구축했다. 중앙행정기관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한다. 실증 연구를 통해 웹편집기 기능을 점검하고 단말기기 적용시험을 진행한다. 행안부 등 세종특별자치시 이전 기관에 시범 도입한다.

행안부는 실증연구를 통해 SaaS형 웹편집기로 사무실 밖에서 문서를 작성해 G드라이브에 저장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기술·제도 제약사항을 해소한다. 추후 행정기관에 제공할 도입안내서를 제작할 계획이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행정정보시스템 비표준 제거, 소프트웨어 기술종속 해소, 단말기 비용 절감 등 장기적으로 추진해야할 과제도 추진한다. 웹오피스 사용이 공무원 업무 변화에 큰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문서 작성과 결재가 사무실 밖에서도 신속히 처리될 수 있어 근무방식 혁신과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루는데 기여한다. G드라이브에 저장된 문서는 부서는 물론 기관 간에도 공유돼 상호간 협업을 촉진한다. 업무자료 공유로 인한 인쇄비용, 단말기 도입비용 등 운영비용도 줄인다. 특정 SW 기술지원 종료 등 보안 위험에도 대처한다.

정윤기 행안부 전자정부국장은 “웹오피스가 도입되면 공직사회 변화가 빨라질 것”이라면서 “연구결과를 토대로 근무혁신 위한 웹오피스를 중앙부처에 확산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