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스스터디]위드웍스, 다쏘시스템 클라우드 기반 3DX 플랫폼 도입

위드웍스가 컨설팅한 롯데월드몰 포디움. 위드웍스 제공
<위드웍스가 컨설팅한 롯데월드몰 포디움. 위드웍스 제공>

디지털건축연구소 위드웍스(대표 김성진)가 다쏘시스템 클라우드 기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도입했다고 30일 밝혔다.

위드웍스는 이번 도입을 통해 비정형 건축물 시공에 필요한 건축 BIM(건물정보모델링) 설계 기술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전체 프로세스에 걸쳐 데이터 활용성과 협업 환경을 개선했다.

위드웍스는 비정형 건축물 3D 제작설계와 시공 엔지니어링에 전문성을 갖춘 건축 컨설팅사다. 롯데월드몰 포디움, KEB하나은행 리모델링, 디아크, 트라이볼 등의 시공 컨설팅을 수행했다.

위드웍스는 클라우드 기반 3D 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자사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사용 중이다. 클라우드를 사용하면 IT 부서의 작업 부담이 최소화될 뿐만 아니라 설계자 필요에 따라 직접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해 바로 활용할 수 있다. 대시보드, 온라인 채팅, 설계 애플리케이션, 통합 검색, 육하원칙에 따른 필터링 등의 기능을 통해 업무 생산성도 높아진다.

웹 뷰어를 통해 현재 업무 결과를 3D로 확인함은 물론, 협업에 최적화돼 있어 상대방이 해외에 있어도 서로 신속하게 의견을 개진하고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

김성진 위드웍스 대표는 “비정형 건축물 설계에 뛰어난 다쏘시스템 카티아(CATIA)를 사용하면서 데이터 재사용과 협업에 효과적인 클라우드 환경으로 변화해야 한다는 확신을 하게 됐다”면서 “위드웍스의 궁극적인 목표는 글로벌 진출이며 디지털 패브리케이션을 위한 '설계-제작-시공' 전 과정을 수행하는 토탈 엔지니어링 회사로 진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영빈 다쏘시스템코리아 대표는 “최근 산업 분야를 망라하고 클라우드를 도입하는 추세”라며 “국내 기업이 해외로 진출하거나 해외 기업과 협업할 때도, 클라우드 환경이 뒷받침되어야 빠르고 정확하게 협업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