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S, SBS I&M에 월드컵 기간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아마존웹서비스(AWS) 로고.
<아마존웹서비스(AWS) 로고.>

아마존웹서비스(AWS)는 SBS미디어그룹 디지털미디어 서비스를 담당하는 SBS I&M이 2018 FIFA 월드컵 시청자들에게 안정적인 스트리밍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AWS의 내구성 높은, 고성능 인프라를 활용했다고 31일 밝혔다.

SBS I&M은 월드컵 축구 경기를 시청하기 위해 몰린 수만~수십만 시청자들로 갑작스레 증가된 트래픽을 지원하기 위해 AWS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해 인프라를 탄력적으로 확장해 운영했다. SBS I&M의 SBS 월드컵 특집 서비스 페이지는 6월 18일 대한민국 대표팀과 스웨덴의 경기, 6월 27일 독일과의 경기에서 창사 이래 최고의 온에어 트래픽(SBS 303Gbps)을 달성했다.

독일전에서는 최대 온에어 동시접속자 수(22만8000명)를 기록했다. SBS I&M은 AWS 상에서 서비스를 운영하며 시청자들에 안정적인 서비스 경험을 제공한 것이다. 광고 게재와 매출 증가의 효과를 냈을 뿐만 아니라 가장 높은 월드컵 영상 조회 수를 기록한 포털 콘텐츠, 6월 19일 구글 플레이스토어 톱1에 오르는 성과를 거뒀다.

박종진 SBS I&M 실장은 “SBS I&M은 스트리밍 서비스 혁신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 솔루션을 찾고 있었다”며 “AWS를 통해 탄력적으로 인프라를 적용했고 다운타임을 줄이고 고객들에 최적의 스트리밍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보다 효율적으로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이영 AWS코리아 엔터프라이즈사업본부장은 “미디어 기업은 2018 FIFA 월드컵 같은 대규모 방송 이벤트로 인해 발생하는 트래픽 급증에 대처하고자 광범위한 인프라, 우수한 안전성, 글로벌 스케일을 자랑하는 AWS를 활용한다”면서 “SBS I&M 성공적 월드컵 스트리밍은 미디어 기업이 AWS 서비스를 활용해 서비스의 성능과 기능성을 향상시킨 중요한 사례”라고 전했다.

SBS I&M은 AWS상에서 트래픽 변동에 따라 인프라를 늘리거나 줄였고 필요에 따라 더 많은 컴퓨팅 파워, 스토리지 등을 확보하며 비용을 절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