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부처 AI·로봇 의료기기 개발 착수..5년 간 420억 투입

범부처 인공지능(AI)·로봇 기반 의료기기 개발 사업이 추진된다. 4년 간 420억원을 투입해 바이오경제 시대 새 먹거리 발굴을 시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공지능바이오로봇의료융합기술개발사업 착수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인공지능 의수개발 연구 구현도
<인공지능 의수개발 연구 구현도>

사업은 '바이오경제 혁신전략 2025' 등 정부 바이오 메디컬 육성정책에 맞춰 AI·바이오·로봇 기술을 의료기기에 접목, 신개념 의료기기를 개발하는 범부처 협력 연구개발 사업이다. 원천연구(과기정통부), 제품화(산업부), 임상(복지부), 인허가(식약처) 등 의료기기 개발 전주기를 4개 부처가 지원한다.

3D 프린팅 활용 맞춤형 AI 의수, 가상현실 기반 뇌신경 재활 의료기기 등 총 9개 연구팀에 5년 간 420억원을 지원한다. 3D 프린팅 활용 맞춤형 AI 의수 개발 연구팀은 3D 프린팅을 이용해 절단부위에 적합한 맞춤형 의수를 제작한다. AI를 활용해 환자 생체신호를 분석해 다양한 의수 동작을 구현한다. 특히 의수를 환자 뼈에 삽입해 피부괴사 문제 등을 해소한다.

뇌신경재활 의료기기 연구 구현도
<뇌신경재활 의료기기 연구 구현도>

뇌신경재활 의료기기 개발 연구팀은 가상현실과 실시간 뇌활성도 모니터링을 이용해 재활 의료기기를 개발한다. 가상·증강현실을 활용한 콘텐츠로 환자 참여도를 높이고,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는 재활 의료기기를 구현한다.

이 밖에 척추 수술용 증강현실 치료시스템, 현장진단 가능 AI 내시경 등 실제 의료현장에 필요한 기술개발도 함께 진행한다.

R&D뿐 아니라 인허가 지원도 강화해 신 의료기기 시장 진입을 단축한다. 식약처는 R&D 초기부터 신기술 인허가 준비에 착수해 제품 개발 후 출시 지연을 사전에 차단한다. 복지부는 신의료기술평가, 보험수가 반영 등을 미리 준비한다. 의료기기 중개임상지원센터로 임상시험과 실용화를 지원한다.

각 부처가 개별적으로 진행하던 의료기기개발 사업을 통합해 범부처 의료기기 사업으로 재편한다. 2020년 사업 착수를 목표로 내달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한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