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기업포커스]투씨에스지, EDR시장 공략..."매출 250억원 달성한다"

[미래기업포커스]투씨에스지, EDR시장 공략..."매출 250억원 달성한다"

투씨에스지(대표 임천수)가 차세대 엔드포인트탐지·대응(EDR) 솔루션으로 시장을 공략한다. 올해 매출 목표를 전년 대비 50% 늘어난 250억원으로 책정했다. 지난해 인수한 스마트앤그린플러스를 통해 스마트시티 신사업도 추진한다.

엔드포인트 보안 전문 기업 투씨에스지는 EDR 솔루션 '디지털 가디언'을 주력으로 한다. 올해 보안 분야 최대 화두는 엔드포인트이다. 가트너 등 시장조사업체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연평균 복합성장률이 45.27%다. 글로벌뿐만 아니라 많은 국내 보안 기업도 EDR 시장에 출사했다.

투씨에스지 디지털 가디언은 차세대 엔드포인트 통합 플랫폼으로 보안 취약점은 막고 적용 범위는 늘렸다. 영업 비밀, 지식재산, 개인 정보 등 중요 디지털 자산을 사전에 효과 높게 분류한다. 이들 콘텐츠 사용부터 폐기까지 추적, 유출과 오·남용을 예방한다.

단일 에이전트로 디지털 데이터 분류·모니터링, 정보유출방지(DLP), 엔드포인트 지능형지속위협(ATP), 외장형 매체 데이터 암호화, 키로깅 등 기능을 갖췄다. 윈도, 맥뿐만 아니라 리눅스 운용체계(OS)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등 폭넓은 보호 범위를 제공한다.

내부자에 의한 데이터 유출 사고와 외부 위협으로 인한 데이터 유출 사고를 포렌식 관점에서 상시 감사와 조치를 한다. 올해는 레퍼런스 확보가 목표다. 은행·카드·증권 등 금융권과 중대형 그룹사를 집중 공략한다.

[미래기업포커스]투씨에스지, EDR시장 공략..."매출 250억원 달성한다"

임천수 투씨에스지 대표는 “올해 안에 5개 대형 고객 확보가 목표”라면서 “디지털 가디언은 차세대 보안 솔루션으로, 내년에 시장 선도 제품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기존 보안 분야뿐만 아니라 신규 사업 육성, 일하기 좋은 기업 만들기에도 집중한다. 지난해 스마트앤플러스를 인수합병하고 올해 스마트그린서비스 사업부를 신설했다. 단순 스마트홈 스마트 빌딩뿐만 아니라 스마트시티, 부동산자산관리 등에 컨설팅을 제공하고 관련 솔루션을 공급한다.

임 대표는 “투씨에스지는 청년 친화 강소기업으로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매월 복지포인트 지급, 시차 출퇴근제 도입, 장기근속자 포상 등 복지에 많은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표]투씨에스지 개요

[미래기업포커스]투씨에스지, EDR시장 공략..."매출 250억원 달성한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