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지휘통신사령부, ICT 도입해 네트워크 중심전 역량 강화

국군지휘통신사령부, ICT 도입해 네트워크 중심전 역량 강화

국군지휘통신사령부는 빅데이터 기반 소프트웨어(SW) 개발, LTE 기술을 연동한 위성 운용 등 군(軍) 네트워크체계에 정보통신기술(ICT) 접목 연구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사령부가 지난해 발족한 TF는 네트워크 중심전 강화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마이크로웨이브(MW) 수신 데이터베이스 통합관리 시스템을 개발했다. 위성, M-BcN(국방광대역통합망) 분야에서 네트워크체계 구성을 위한 여러 가지 프로젝트를 중점 추진한다.

육해공군이 음성, 영상, 데이터 정보를 자유롭게 통신하도록 운용하는 MW 장비에 장애가 발생하면 적시에 조치하도록 'MW 수신 신호 데이터베이스 통합관리 시스템'을 개발했다.

통합관리 시스템을 활용해 각 MW통신소 연결 수신 신호세기를 파악하고 신호세기가 급격하게 떨어지는 등 불안정한 요소를 조기에 확인한다.

최낙중 사령관(준장)은 “국군지휘통신사령부는 네트워크 중심 미래전 양상에 부응하는 새로운 군사력을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연구를 진행한다”면서 “각 전투요소를 결합시키는 네트워크체계를 구축해 미래 전장 환경을 지배하는 첨단 기술 군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