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에스티 "민장성 전 대표, 횡령 등 혐의로 유죄"

동아ST 사옥 전경
<동아ST 사옥 전경>

동아에스티는 민장성 전 대표이사가 업무상 횡령, 배임증재, 약사법 위반 혐의로 2심 판결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고 28일 공시했다.

횡령 등 사실확인 금액은 약 5억8700만원이다. 자기자본의 0.10% 규모다. 회사 측은 “부산지방검찰청 동부지청이 공소 제기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