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스데이터테크-ITCK홀딩스 "이더리움 넘어서는 3세대 블록체인 플랫폼 만든다"

국내 벤처기업 두 곳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넘어 블록체인 플랫폼 서비스에 나선다.

팍스데이터테크(대표 최영규)와 ICTK홀딩스(대표 유승삼)는 17일 서울 쉐라톤팔레스 호텔에서 기술협력 발표회를 개최했다.

팍스데이터테크와 ICTK홀딩스가 기술협력에 합의했다. 최영규 팍스데이터테크 대표(왼쪽 두번째)와 유승삼 ICTK홀딩스(네번째) 등이 기념촬영했다.
<팍스데이터테크와 ICTK홀딩스가 기술협력에 합의했다. 최영규 팍스데이터테크 대표(왼쪽 두번째)와 유승삼 ICTK홀딩스(네번째) 등이 기념촬영했다.>

팍스데이터는 3세대 블록체인 컬러플랫폼을 개발했다. ICTK홀딩스는 물리적복제방지(PUF) 칩에 기반한 퓨어체인 기술을 보유했다. 팍스데이터는 컬러플랫폼에 퓨어체인 기술을 접목해 기존 블록체인 한계를 극복한다. 팍스데이터테크와 ICTK홀딩스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접목한 하이브리드 블록체인 플랫폼을 만든다.

두 회사는 컬러플랫폼을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코디자인(Hardware Software Co-Design) 개념으로 두 단계로 나눠 개발한다. 개념 검증(PC) 단계로 P2P거래, 지갑생성 등 기본 동작 확인과 기능을 시연하는 '레퍼런스 보드'를 제작한다. 1단계 후 베타와 버전 1.0, 전용 칩을 개발한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기반 블록체인은 거래합의가 느리다. 확장이 어렵고 암호화폐를 도난당하거나 잃어버리면 복구가 어렵다. 암호 자산을 취득할 때 결국은 많이 가진 사람이 계속 더 많은 부를 축적하는 구조다.

ICTK홀딩스는 PUF 칩 기반 합의 기능을 구현했다. PUF는 제3자 개입 없이 오프라인에서 쌍방 거래를 즉각 처리한다. 거래합의에 시간이 오래 걸리는 블록체인 플랫폼 문제를 해결했다. 퓨어체인은 PUF 탑재 노드 간 합의로 거래 장부를 완성한다. 이중 지불과 변조 문제를 해결하고 효율성을 낮추는 제3자 개입이 불필요한 구조다. 복제되지 않으며 고유한 ID를 가지는 PUF는 익명성과 실명성을 동시에 가진다.

팍스데이터는 컬러플랫폼을 확산한다. 컬러플랫폼에 기반한 탈중앙화 응용프로그램(dApp :Decentralized Application) 생태계를 만든다. 팍스데이터는 컬러플랫폼 위에서 운용되는 다양한 앱 생태계를 구현한다. 애플이 모바일 시장에 앱스토어를 연 것과 같다. 팍스데이터는 블록체인 기반으로 다양한 탈중앙화 앱이 모여 있는 스토어를 추구한다.

최영규 팍스데이터 대표는 “컬러플랫폼은 PUF 하드웨어 합의 기능을 도입해 블록체인이 가진 문제를 해결한다”면서 “다양한 분야 탈중앙화 앱이 개발되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컬러플랫폼은 컬러코인도 발생한다. 컬러코인은 픽셀(Pixel)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매일 5개 픽셀이 발행되고 24시간이 지나면 사라지는 형태다. 컬러코인 발행도 PUF를 활용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합작 디자인으로 개발한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