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검사장비 엑시콘, `월드클래스 300' 지원기업 선정

반도체검사장비 업체 엑시콘(대표 박상준, 오른쪽)이 `월드 클래스 300' 지원 대상 기업에 선정됐다.
<반도체검사장비 업체 엑시콘(대표 박상준, 오른쪽)이 `월드 클래스 300' 지원 대상 기업에 선정됐다.>

엑시콘(대표 박상준)은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이 주관한 '월드클래스 300'사업 지원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월드클래스300은 정부가 글로벌 기업 성장 잠재력과 경쟁력을 갖춘 중소·중견기업을 월드클래스300기업으로 육성, 산업기반을 확충하고 질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고자 마련한 지원사업이다.

엑시콘은 월드클래스 300 기업 선정으로 향후 5년 간 연구개발·IP, 해외진출·마케팅, 금융·경영컨설팅 등 부문 수요를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KOTRA·금융기관 등으로 구성된 14개 지원기관으로부터 맞춤형 종합 지원을 받는다.

엑시콘은 2001년 창업 이래 기업부설연구소를 설립하고 외산 장비에 의존해 오던 반도체 검사장비 시장에 진출했다. 2005년 DDR2 검사장비를 시작으로 DDR3·DDR4 검사장비를 개발해 판매하고 있다. 현재 차세대 제품인 DDR5 검사장비를 개발 중이다.

또한 SSD전용테스터를 개발하는 등 검사장비 다변화에 성공했다.

한편 엑시콘은 정부 우수기술연구센터(ATC) 지원사업에도 선정된 바 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