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17일 감리위 핵심 임원 총출동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 김태한)는 17일 열리는 감리위원회에 김태한 대표를 포함한 핵심임원이 출석해 회계처리 위반사항을 소명한다고 16일 밝혔다.

회사는 핵심 쟁점에 대해 이미 많은 자료를 제출한 만큼 당일 감리위원을 대상으로 정확한 설명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삼성 바이오 사업과 중장기 전망, 바이오산업 특성을 이해하기 위 한 별도 자료도 준비한다. '2018년 글로벌 CMO 리더십 어워드'에서 2년 연속 전관왕 달성, 해외 규제기관으로부터 약 2년 만에 14개 승인을 획득한 점 등 그동안 성과도 강조한다는 전략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감리위 출석이 증권선물위원회 의결까지 가는 시작 단계”라면서 “앞으로 남은 절차에도 최선을 다해 회사 명예를 회복하고, 고객과 투자자 보호를 위해 성실히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