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C&C, 아이 사진 한장으로 미아 찾는다...'얼굴인식 AI' 공개

SK(주) C&C 직원이 비전AI 서비스를 담은 '에이브릴(Aibril) 카탈로그'를 소개하고 있다. SK(주)C&C 제공
<SK(주) C&C 직원이 비전AI 서비스를 담은 '에이브릴(Aibril) 카탈로그'를 소개하고 있다. SK(주)C&C 제공>

SK(주)C&C가 백화점에서 아이를 잃어버려도 아이 사진 한 장으로 아이 위치를 찾는 인공지능(AI)서비스를 선보였다.

SK(주)C&C(사업대표 사장 안정옥)는 사람 눈으로 보듯 얼굴과 객체를 인식하는 '비전(Vision) AI' 베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베타 서비스 기간(∼7월 8일) 동안 에이브릴 포털 내 서비스 메뉴에서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비전 AI는 AI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산업·업종별 고객 누구나 쉽게 접속해 이용 가능한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서비스다. '얼굴 인식 API'와 '객체 인식 API'로 구성됐다.

얼굴 인식 API는 특허 등록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엔진 기반 서비스다. 딥러닝과 대용량 데이터 검색을 지원, 얼굴 인식 수 제한이 없다. 얼굴 인식 API를 사용하면 백화점이나 마트에서 아이를 잃어버렸을 때 아이 사진으로 CCTV 화면에서 아이 현재 위치를 찾아낸다. 이동 동선 확인 프로그램 제작도 가능하다.

얼굴 인식 API는 사진 속 얼굴을 3D모델로 변환해 다양한 각도 얼굴을 가상으로 생성한다. 아이가 얼굴을 숙이거나 옆으로 보는 등 얼굴 정면을 보지 않는 환경에서도 얼굴을 정확히 인식한다.

얼굴 인식 API는 기업 보안이나 마케팅, 금융 서비스 측면에서도 활용도가 높다. 기업이나 주요 보안 시설물에서 사용 가능한 '얼굴 인식 출입 관리'는 물론 건물 내·외 CCTV 영상을 실시간 분석해 '침입자 감지 및 추적 체제'도 구현한다.

매장 관리와 마케팅 측면에서도 얼굴 인식을 기반으로 △매장 방문 고객 맞춤형 이벤트·프로모션 △고객 선호 메뉴 추천·주문·결제 △얼굴 인증 ATM(현금자동입출금기) 서비스 등이 가능해진다.

회사는 객체 API를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사람·동물·가구·운송 수단 등 일상생활에서 보는 80여개 객체 정보도 사전 등록했다. 고객이 가진 제품 등 객체 추가 등록·학습도 가능하다. 고객은 △계산대에서 상품 자동 인식과 셀프 결제 서비스 △상품 진열 선반 상품 수량 변동 감지와 자동 발주 서비스 △차량 혼잡도 분석 통한 차량 대기 현황 제공 서비스 등 다양한 생활 속 AI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김중수 SK(주)C&C 솔루션 랩장은 “초급 개발자도 딥러닝 영상 분석 애플리케이션을 손쉽게 만들도록 했다”면서 “새로운 융·복합 기술과 AI 서비스를 지속 개발해 고객에게 다양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성공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