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놈케어, 유전자 분석으로 최적 착상일 알려준다

지놈케어 연구진이 연구를 하고 있다.
<지놈케어 연구진이 연구를 하고 있다.>

테라젠이텍스(대표 고진업·류병환·황태순)는 자회사 지놈케어가 난임 여성의 최적 착상일을 알려주는 '자궁내막 수용성 분석(ERA)'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서비스는 자궁내막을 배란유도체인 프로게스테론에 5일간 노출해 배아 이식 준비가 완료된 상태에서 조직 생검 후 수용성 프로파일을 확인한다. 여성 자궁내막에서 추출한 조직 유전자 발현을 분석해 인공수정 시 배아가 착상될 수 있는 개인별 최적 시기를 알려준다. 기형아 검사나 산모 자궁 수용력 검사 등 다양한 난임치료도 가능하다.

2016년 미국 생식의학회에서 이 검사를 활용하면 체외 수정 시술 성공 가능성을 25% 가량 높인다고 발표했다.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는 활발히 이용되지만, 국내에서는 처음 출시됐다.

한편 지놈케어는 국내 최초 비침습 산전 기형아 검사(NIPT)와 배아 염색체 이상 검사(PGS) 등을 주요 병원과 난임클리닉에 제공한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