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복합신약 아모잘탄패밀리, 치료 유용성 우수"

"한미약품 복합신약 아모잘탄패밀리, 치료 유용성 우수"

한미약품이 3가지 성분을 하나로 합친 복합신약 '아모잘탄플러스(고혈압)'와 '아모잘탄큐(고혈압·고지혈증)' 차별화된 효과를 대한심장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발표했다.

20일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학술대회에는 전국 심장내과 전문의 100여명이 참석했다. 한미약품 산학세션은 차태준 교수(고신의대)와 홍범기 교수(연세의대)가 좌장을 맡았으며 김응주 교수(고려의대)와 박우정 교수(한림의대)가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

첫 번째 연자인 김응주 교수는 중등도 이상 고혈압 고위험군 환자에게 강력한 혈압 조절이 필요하다는 점을 설명하면서 차별화된 이뇨제 성분인 '클로르탈리돈'을 언급했다.

김 교수는 “2가지 성분 고혈압 치료제로 혈압 조절이 충분하지 않은 환자 경우 서로 다른 기전 3가지 약제를 통해 보다 강력한 혈압강하 효과를 기대한다”면서 “아모잘탄플러스는 1알 편리함은 유지하면서도 2제 요법 대비 강력한 강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3제 요법에서 효과적인 이뇨제의 선택은 중요하다”며 “클로르탈리돈은 히드로클로로티아지드 대비 강압 효과가 우수하고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은 낮출 수 있다는 근거를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연자로 나선 박우정 교수는 고혈압의 다빈도 동반 질환이 고지혈증이란 점에 주목하며 두 질환을 효과적이고 편리하게 조절하는 치료 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박 교수는 “강력한 LDL-C 조절이 가능한 로수바스타틴과 CCB/ARB를 복합한 아모잘탄큐는 ARB/스타틴 대비 강력한 혈압 조절이 가능한 3제 복합제”라며 “목표 혈압에 도달하기 위해 적어도 2개 이상의 고혈압 치료제가 필요하다는 여러 연구 결과를 고려할 때 아모잘탄큐는 임상 현장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는 의약품”이라고 말했다.

차태준 교수는 “아모잘탄플러스와 같은 동일 질환 복합제는 임상적 유효성 입증이 가장 중요하다”며 “차별화된 성분의 조합을 통해 임상 현장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