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언스, '인트라 오랄센서' 누적 생산량 8만대 돌파

레이언스, '인트라 오랄센서' 누적 생산량 8만대 돌파

디지털 엑스레이 시스템·디텍터 전문기업 레이언스는 '인트라 오랄 센서' 누적 생산량이 8만대를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인트라 오랄 센서는 치아 손상도를 진단하기 위해 환자 구강 상태를 촬영하는 디지털 엑스레이 영상 디텍터다. 2011년 글로벌 치과용 구강센서 시장에서 점유율 20%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7년째 이 분야 선두기업 자리를 유지한다.

성과는 핵심 부품 기술 혁신에 집중한 결과다. 최근 환자 이물감과 통증을 줄이기 위해 구강 형태에 따라 휘어지는 '이지센서 소프트'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레이언스는 향후 영상 화소 등이 향상된 신제품 'EzSensor HD'으로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디지털 치과 장비 도입이 시작된 인도 등 신흥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레이언스 관계자는 “치과용 구강센서 분야에서 장기간 세계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다”면서 “향후 치과에서 사용되는 제품 뿐 아니라 산업용 및 동물용 제품 등으로 사업을 넓혀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