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제3회 SW사고력올림피아드 전국에서 '들썩'<3>대구교대편

[기획]제3회 SW사고력올림피아드 전국에서 '들썩'&lt;3&gt;대구교대편

제3회 소프트웨어(SW)사고력 올림피아드가 다음달 전국 확대 개최합니다. 서울에 이어 광주, 대구, 부산 등 지역 주요 거점 도시에서 개최, 벌써부터 관심이 뜨겁습니다. 다음 달 26일 시험을 앞두고 지역별로도 대회 준비에 분주합니다. 서울교대와 광주교대에 이어 이번에는 교육도시 대구를 대표해 대구교대 교수로부터 어떻게 SW사고력 올림피아드를 준비하면 좋을지 전해드리겠습니다.

박판우 대구교대 교수
<박판우 대구교대 교수>

<3>대구교대편: 박판우 대구교대 컴퓨터교육과 교수

Q:대구 SW교육은 어떻게 진행되나요?

A:전통적으로 대구는 교육 도시라고 불립니다. 학부모 교육 의지가 남다릅니다. SW교육도 마찬가지입니다. 학생과 학부모 모두 SW교육에 관심이 높습니다.

대구교육청이 SW선도교육청으로 지정됐습니다. 대구 내 SW선도학교도 많이 운영됩니다. 교육청이 중심이 돼 SW교육 지원이 활발히 이뤄집니다. 교사도 마찬가지입니다. 대구 교사 모임이 많습니다. SW교육 방법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소모임을 자주 개최합니다.

Q:대구교대에서 SW사고력 올림피아드를 개최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A:SW사고력올림피아드가 벌써 3회째입니다. 1·2회 대회는 서울에서 개최하다보니 지방에 있는 학생이 응시하기 어려운 점이 많았습니다. 3회 대회는 전국으로 확대 개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대구는 SW교육에 관심이 높아 학부모와 학생 모두 대회 참여에 적극적입니다. 3회 대회 때 대구지역 학생 응시율도 높을 것이라 기대합니다.

Q:왜 SW사고력 올림피아드에 참여해야할까요?

A:SW교육이 의무 시행되면서 코딩교육 이야기가 많이 나옵니다. 코딩 교육이 어려운 프로그래밍을 배우는 것이라 오해하는 학무모와 학생이 많습니다. 코딩 교육은 SW교육 일부입니다. SW교육은 학생 창의력과 사고력을 배우는 것이 핵심입니다. SW사고력 대회는 SW교육 본질을 충실히 수행하는 대회입니다. SW사고력 대회는 학생 사고력과 창의력을 확인하는 좋은 기회입니다.

앞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됩니다. 컴퓨팅 사고력을 기반으로 한 창의력이 필요한 시대입니다. 기존 창의력 대회나 정보올림피아드도 있습니다. SW사고력 올림피아드는 학생 사고력, 창의력, 문제 해결력 등 학생 저변에 있는 다양한 요소를 확인한다는 점에서 다른 대회와 차별화 됩니다. 대회에 참가해 문제를 접하는 것만으로도 성장하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Q:SW사고력 올림피아드, 어떻게 준비할까요?

A:SW사고력 올림피아드는 사고력이 중요합니다. 문제가 주어졌을 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문제를 단순화하고 분할해 생각하는 힘이 필요합니다. 이렇게 분할 한 것을 최종적으로 조합, 해결하는 힘도 중요합니다.

특별히 무엇인가를 준비하다기보다 평소 풍부한 독서활동과 주어진 문제를 해결하려는 연습과정이 필요합니다. 단순히 외워서 문제를 푸는 것이 아니라 생각해서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이 중요합니다. 평상시 사고력 함량 활동을 많이 하고 이것이 축적된 형태로 나타나야 합니다. SW사고력 올림피아드는 단기간에 준비할 수 없습니다. 평소에 많은 책을 읽고 사고하는 습관이 중요합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