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시큐리티, 생체인증 솔루션 글로벌 인증 추진

암호기술 전문기업 드림시큐리티(대표 범진규)는 자사 생체인증 솔루션 ' MagicFIDO2'의 글로벌 인증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인증은 삼성전자,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 등 국내외 생체인증 관련 260여개 기업이 참여하는 파이도(FIDO) 얼라이언스에서 진행한다.

파이도얼라이언스는 16일 열리는 세계 최대 정보보안 콘퍼런스 'RSA 2018'에서 FIDO2 표준을 발표한다. 이에 발맞춰 드림시큐리티는 'Magic FIDO2' 글로벌 인증 획득과 동시에 제품을 출시한다.

지문이나 홍채, 안면 인식이 제공되는 스마트폰에서만 가능했던 생체인증이 FIDO2 환경에서는 PC 뿐 아니라 생체인식 기능이 제공되지 않는 디바이스에서도 별도 장치를 통해 인증이 가능해진다.

2020년까지 공인인증서 사용을 폐지한다는 정부 정책과 맞물려 FIDO2는 국내 생체인증 시장의 본격적인 개화 신호탄이 될 것으로 보인다. FIDO기반 생체인증은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대표적 인증수단이다. 생체정보가 중앙 서버가 아닌 개인 디바이스의 안전한 공간에 저장되고 비밀번호를 별도 입력하지 하지 않아 보안성과 함께 편리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드림시큐리티는 인증 획득과 함께 2020년까지 340억달러로 예상되는 글로벌 생체인식 시장 문을 두드린다. 드림시큐리티는 제품 출시 초기 단계부터 글로벌 환경에 적합하고 보편적 사용자 중심으로 제품을 준비하고 글로벌 시장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