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개발 '아토피치료제' SCI급 국제학술지 등재

JW중외제약 로고
<JW중외제약 로고>

JW중외제약은 개발 중인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JW1601' 유도체 전임상 결과가 의약화학분야 국제적 권위지(Journal of Medicinal Chemistry) 온라인판에 등재됐다고 10일 밝혔다.

논문은 C&C신약연구소가 지난해 5월 JW중외제약에 기술을 이전한 JW1601 유도체 연구결과다. 히스타민(histamine) H4 수용체에 선택 작용하는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개발이라는 제목으로 발표됐다.

연구는 C&C신약연구소 독창적 코어 테크놀러지 플랫폼인 클로버(CLOVER) 가상 검색 시스템을 통해 기존 H4 수용체에 작용하는 화합물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구조 유효 화합물을 발굴하고, 타겟 단백질 저해 활성과 선택성을 개선해 신약 후보 물질을 도출하는 전 과정을 포함하는 내용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JW1601 유도체는 히스타민 H4 수용체에 선택 작용해 아토피 피부염을 유발하는 면역세포 활성과 이동을 차단하고 가려움증을 일으키는 히스타민 신호전달을 억제하는 혁신신약 후보물질이다.

물질은 항염증 위주였던 기존 치료제와는 달리 아토피 피부염으로 가려움증과 염증을 동시에 억제하는 특징을 지닌 것으로 확인됐다.

다국적 제약사가 개발하는 히스타민 H4 수용체를 억제하는 기존 신약 후보물질은 혈중 약물 농도 부족으로 약효 한계성과 비선택적 결합에 의한 독성 문제가 있다. JW1601 유도체는 대사 안정성과 용해도를 개선해 획기적으로 약물 동태 프로파일을 향상시켜 우수한 효능을 나타냈으며 높은 선택성에 기초한 안전성을 입증했다.

C&C신약연구소가 진행한 전임상 약효 시험 평가에서도 급성 가려움 동물 모델 시험과 만성 아토피 동물 모델 시험에서 위약군과 대비해 우수한 효능을 보였다.

C&C신약연구소 관계자는 “논문 등재는 C&C신약연구소의 독창적 코어 테크놀러지 플랫폼에 기반한 약물 개발의 효율성과 과학적 타당성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JW1601은 우수한 약효와 안전성을 보이는 신약 후보 물질인 만큼 글로벌 신약으로서의 개발 가치가 높다”고 말했다.

JW중외제약은 국가 R&D(연구개발)사업을 담당하는 (재)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으로부터 연구비를 지원 받아 JW1601를 개발한다. 올해 임상 1상 개시를 목표로 한다. JW1601 발매 예상 시점인 2023년경에는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세계 시장 규모가 약 6조원 규모로 추산된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