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국제회계기준 'IFRS 17' 사업 연달아 수주...금융권 IT강자 입증

LG CNS, 국제회계기준 'IFRS 17' 사업 연달아 수주...금융권 IT강자 입증

LG CNS가 2021년 보험업계에 도입하는 국제회계기준 'IFRS 17'에 따른 시스템 구축사업을 잇달아 수주하며 금융권 정보기술(IT)강자 입지를 다진다.

LG CNS는 NH농협생명과 본 계약을 마치고 IFRS 17 시스템 구축에 본격 착수한다고 10일 밝혔다. 사업규모는 약 150억원이며 구축기간은 2020년 7월까지 29개월이다. 이번 사업수주로 LG CNS는 IFRS 17 시스템 구축 사업 세 건을 수행한다.

LG CNS는 지난해 1월 보험개발원과 중소보험사를 위한 시스템 공동 구축을 시작했다. 5월에는 DB손해보험 시스템 개발에도 참여한다.

IFRS 17은 2021년 1월부터 보험업계 도입될 국제회계기준이다. 국내 보험사는 기존 원가로 평가하던 부채를 시가로 평가해야 한다. 상품판매로 수익을 납입기간이 아닌 보장기간까지 포괄해서 인식해야 하는 등 새로운 기준을 따라야 한다.

보험사들은 시스템 신규 구축 혹은 변경이 필요하다. LG CNS 관계자는 “사용자 편의성을 우선 고려해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 CNS는 지난해부터 연이어 금융권 차세대 사업을 수주하는 등 금융권 IT 강자를 입증했다.

LG CNS는 은행, 증권, 카드, 보험 등 금융산업별 전문가로 구성된 전담조직을 별도 운영한다. LG CNS는 지난해 9월 KB국민카드와 11월 NH농협카드에 이어 12월 비씨카드까지 지난해 발주된 3건의 신용카드 차세대 사업을 모두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

김홍근 LG CNS 금융사업담당 상무는 “20년간 금융권에서 축적한 IT 프로젝트 수행역량을 바탕으로 NH농협생명 IFRS 17 시스템도 성공적으로 구축할 것”이라면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제도변화 등으로 급격하게 변하는 금융권 IT영역에서 선도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