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강변도시 역세권 오피스텔 ‘미사역 더오페라 2차’ 분양 나서

미사역 더오페라 2차 투시도(사진 출처: 대창기업)
<미사역 더오페라 2차 투시도(사진 출처: 대창기업)>

교통망 개선, 대형유통시설 등 개발호재에 따른 지속적인 인구유입으로 올 하반기에는 인구 10만명 달성을 바라보고 있는 자족도시 미사강변도시 내에서 최근 지식산업센터, 오피스텔 등의 분양이 크게 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미사역 더오페라 2차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이 단지는 미사역에서 도보로 약 1분 거리에 있는 역세권이면서 770m 대형 아케이드 거리 가장 첫 자리에 위치해 있다. 미사강변도시에는 강동첨단업무단지, ITECO 등 이미 수요가 확보돼 있는데다가 9만 5천여명의 유입이 예상되는 미사강변 업무지구 내에 위치해 탄탄한 배후수요를 가지고 있다.
 
이러한 미사강변도시에 더욱 더 큰 호재가 온다. 삼성물산 본사가 상일동으로 이전한다는 것이다. 올해 이전하는 삼성물산 본사는 총 6,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할 예정이다. 기존의 고덕상업업무단지, 강동첨단업무단지, 엔지니어링 복합단지, ITECO. 하남지식산업센터, 하남 테크노밸리 등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풍부한 배후수요를 안겨줄 것으로 기대된다.
 
신세계 스타필드 하남, 이마트, 홈플러스 등 생활 인프라 또한 인기 요인 중 하나다. 코스트코와 이케아(예정) 등의 대형 상업시설 또한 위치해있어 서울 강동지역의 상업, 문화, 관광의 중심지로 도약하고 있다. 하남시 생활인프라 외에도 강동경희대병원, 한림대강동성심병원, 하남시청, 수원지법 하남 등기소, 하남 경찰서 등 다수의 의료 행정 시설이 인접해 있어 모든 수요를 만족시키는 편리한 생활을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미사역 더오페라 2차는 ‘복면달호’, ‘동이’, ‘가족의 탄생’, ‘죽어야 사는 남자’ 등 많은 영화, 드라마에 출연했던 배우 이소연과 모델 계약을 체결했다.
이종민 기자 (jongmin1@ciobiz.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