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유럽시장 직접 챙긴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셀트리온그룹은 서정진 회장이 항체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두 달간 유럽을 돌며 직접 마케팅을 펼친다.

서 회장은 이달 초부터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빅5 시장과 스위스, 오스트리아, 네덜란드 등 10개국을 순회한다. 주요 병원을 방문해 의사, 정부 관계자를 만나 시장 요구, 반응을 살핀다. 유럽 유통 협력사 주요 임원진을 만나 국가별 입찰, 마케팅 전략, 판매 계획 등을 분석한다.

서 회장은 작년 4월 출시 후 유럽 11개국에 판매 중인 혈액암 치료용 항암 항체 바이오 시밀러 '트룩시마'와 2월 유럽의약품청(EMA) 최종 판매 승인을 획득한 유방암 치료용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허쥬마' 시장 안착에도 집중한다. 램시마가 유럽 오리지널 의약품 시장에서 작년 기준 50% 이상 점유율을 확보한 상황에서 후속 제품 기대가 높다. 동등한 효능에 비용이 저렴한 바이오시밀러 확산을 위한 전략 구상에 집중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3종 바이오시밀러에 대해 유럽 현지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직접 파트너사 미팅에 참여하고, 정부 관료와 의료 관계자와 바이오시밀러 시장 확대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에 업계 관계자들도 놀라워하는 분위기다”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