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우리, 일본 보안시장에서 400만불 수출

하우리, 일본 보안시장에서 400만불 수출

하우리(대표 김희천)는 지난해 일본 수출 실적이 400만불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성과는 '레드아울(서버보안)'과 모바일, 산업기기 등 제품다각화와 일본 업계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해 현지화 맞춤 전략 결과다.

레드아울은 외부 해킹이나 내부정보유출로부터 시스템 정보를 보호하는 보안솔루션이다. 일본 시장 진출 초기에 까다로운 제품 검증 테스트와 장기간 심사 과정을 통과해 제품 우수성을 인정 받았다. 이후 일본 내 금융상품거래법(J-SOX) 시행을 계기로 수출 실적이 확대됐다.

현재는 일본 시장 상황에 맞춘 업그레이드 버전을 선보이며 주요 관공서와 메이저 금융기관 등에 도입된다. '바이로봇 모바일'은 일본 내 유료사용자 22만명을 돌파했다. 최근 행위기반기능을 신규로 탑재한 '바이로봇 모바일 프리미엄(Premium)3.0' 제품을 출시했다.

산업기기 보안제품은 사물인터넷(IoT)·임베디드 기기 전용 보안솔루션이다. 일본 산업기기 사용환경과 특성을 고려해 최적화 한 제품으로 개발했다.

김희천 하우리 대표는 “기술적 요구수준이 높은 일본 보안시장에서 중소기업이 한해 400만불 이상 실적을 기록하는 것은 기술력 없이 불가능하다”면서 “현지 전문 리셀러와 제휴를 강화하고 현지화 맞춤 전략으로 해외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