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작년 영업이익 903억원…전년 대비 15.1% 증가

GC녹십자, 작년 영업이익 903억원…전년 대비 15.1% 증가

GC녹십자가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GC녹십자는 5일 2017년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이 1조2879억원으로 전년보다 7.5% 증가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903억원으로 15.1% 늘었다.

주력인 혈액제제와 백신 사업 부문이 최대 실적을 이끌었다. 혈액제제와 백신 부문 매출은 각각 7%와 12% 증가했다.

영업이익 증가폭이 매출보다 컸다. 국내외 사업 호조, 효율적 판매관리비 집행 덕분이었다. 지난해 매출액 대비 판매관리비 비율은 21.5%로 전년 22.8%에 비해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 GC녹십자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소폭 증가한 3263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억1700만원으로 98.7% 급감했다. 제품폐기 충당금, 계열사 재고자산 정리 등 일회성 비용 영향이 크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올해도 전사적 경영 효율화를 통해 내실을 강화하고 지속 성장 기반을 위한 과감한 미래투자를 계획 한다”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