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신촌 세브란스병원 화재, 피자가게 화덕 불씨가 원인"

신촌 세브란스병원 전경
<신촌 세브란스병원 전경>

3일 발생한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화재는 푸트코트 피자가게 화덕에서 발생한 불씨가 원인으로 잠정 파악됐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4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소방서·국립과학수사연구원·가스안전공사·한국전력공사 등 관련 기관과 신촌 세브란스병원을 합동으로 정밀 감식한 결과 본관 3층 푸드코트 피자가게가 발화지점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피자가게 화덕에서 발생한 불씨가 화덕과 연결된 환기구(덕트) 내부로 유입돼 기름 찌꺼기 등에 불이 붙은 뒤 확산해 약 60m 떨어진 본관 3층 연결 통로(5번 게이트) 천장 등이 탄 것으로 잠정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피자가게에서 조리 도중 불꽃이 튀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푸드코트 등 시설 관계자를 불러 과실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국과수 감정 결과를 종합해 정확한 화재원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3일 오전 7시 56분 세브란스병원 본관에서 불이 나 2시간 만인 9시 59분 완전히 진화됐다. 화재로 다친 사람은 없다. 건물 안에 있던 8명이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 내 다른 병동이나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다. 암 환자 등 2명은 건물 옥상으로 대피해 소방헬기로 구조됐다.

병원에 있던 환자와 보호자, 직원 등 300여 명이 자력으로 긴급 대피했으며 119구조대도 7명을 대피하도록 유도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