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부티르펜타닐 등 16종 마약류·원료물질로 지정

식약처, 부티르펜타닐 등 16종 마약류·원료물질로 지정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임시마약류 중 의존성이 입증된 부티르펜타닐 등 16개 물질을 마약류나 원료물질로 지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개정은 마약류 신규 지정 및 확대를 통해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16개 물질은 마약 1개(부티르펜타닐), 5-엠에이피비 등 향정신성의약품 13개, 엔피피 등 원료물질 2개다.

식약처 관계자는 “개정안을 통해 신종 마약류 물질 안전관리가 강화될 것”이라며 “유관기관과 정보공유와 해외협력 등으로 마약류 불법 유통을 신속히 통제해 국민들이 마약류를 오남용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