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스캔, 악성코드 감염 예방 장비 출시

빛스캔(대표 김경근)은 악성코드 감염 예방 장비 '태스크스캔(TaskScan)'을 내놨다.

빛스캔은 국내외 460만개 웹 서비스에 대해 악성코드 유포 정보를 모니터링해 위협 인텔리전스를 수집했다. 실제 감염된 기록 440만 건을 확보했다.

태스크스캔은 빛스캔이 축적한 위협 인텔리전스와 감염정보가 통합된 보안 장비다. 빛스캔은 모니터링 체계인 PCDS(PreCrime Detect System)에서 460만개 웹 서비스를 감시한 후 탐지된 악성코드 유포 링크 분석 정보를 장비로 보낸다. 머신러닝 한 분야인 연관관계분석을 활용해 빠른 탐지가 가능하다.

태스크스캔은 웹 서핑을 통한 악성코드 감염을 예방하고 내부망에 감염 PC와 단말을 확인한다. 내부 PC가 외부 명령&제어(C&C) 서버와 연결되는지 탐지한다.

빛스캔 관계자는 “악성코드 감염 이력을 조회하고 내부 PC가 C&C로 연결하는 것을 차단하는 전용 장비는 처음 나왔다”면서 “인터넷 사용 시 내부 직원 감염을 예방 한다”고 설명했다.

태스크 스캔 운영화면.
<태스크 스캔 운영화면.>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