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속이는 떳다방·의료기기 체험방 등 42곳 적발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떴다방'으로 불리는 건강기능식품 판매업체와 '의료기기 체험방' 등 969곳을 합동 단속해 노인들에게 허위·과대광고 등으로 상품을 불법 판매한 42곳을 적발하고 형사고발 했다고 27일 밝혔다.

단속은 시민감시단 374명이 현장조사를 통해 수집한 정보를 사전 분석해 969곳을 선정해 실시했다. 주요 위반 사항은 △식품이 질병치료에 효능·효과가 있는 것처럼 허위·과대광고(3곳) △건강기능식품이 질병치료에 효능·효과가 있는 것처럼 허위·과대광고(6곳) △의료기기 효능 거짓·과대광고(23곳) △공산품을 의료기기인 것처럼 오인광고(10곳) 등이다.

충남 금산군 소재 A농장은 관광객을 대상으로 일반식품(녹용추출물)을 전립선, 치매, 비염 등 예방과 치료에 효능·효과가 있다고 허위·과대광고해 1554만원 상당을 판매했다.

부산 부산진구 소재 B업체는 건강기능식품을 우울증, 불면증 등에 효능·효과가 있다고 허위·과대광고 해 개당 4만원인 제품을 2.7배인 11만원에 판매하는 등 모두 5038만원어치를 판매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