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스 "커넥티드 모니터링, 24시간 환자 관리로 치료 정확도 높여"

필립스 "커넥티드 모니터링, 24시간 환자 관리로 치료 정확도 높여"

필립스가 환자 체계적 모니터링을 위해 세종병원에 도입한 커넥티드 모니터링 솔루션(Connected Monitoring Solution)이 주목받는다. 의료진이 언제 어디서나 환자 임상 정보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즉각 임상 결정을 한다.

피터 지스(Peter Ziese·사진) 필립스 수석 부사장은 7일 “시스템 도입을 통해 병원 방대한 의료 데이터에 따른 관리 어려움, 복잡한 워크플로우 등 기존 의료 시스템 한계를 극복한다”며 “세종병원에 적용한 결과 중증, 응급환자 관리 체계가 강화됐다”고 밝혔다.

병원 내 효율적인 환자 모니터링 및 관리를 위한 커넥티드 모니터링 솔루션은 의료 환자 치료 효율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심장전문 세종병원은 부천 본원과 올해 초 개원한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에 필립스 커넥티드 모니터링 솔루션을 도입했다. 솔루션은 환자 모니터링 플랫폼 PIIC iX(Philips IntelliVue Information Center iX)를 중심으로 병원 내 중환자실, 응급실, 병동 등 여러 중앙 감시 시스템을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한다.

다양한 솔루션이 모니터링 플랫폼과 즉각 연동된다. 의료진이 모바일기기로 환자 데이터 확인이 가능한 전용 앱 모바일 케어기버(Mobile Caregiver), 환자 모니터링 과정에서 생체 정보 변화를 모바일기기 알람으로 알려준다. 다른 의료진과 정보 공유가 가능한 '모바일 케어이벤트' 등이다.

의료진은 병원 내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로 환자 모니터링을 한다.

소은영 필립스코리아 차장은 “분 단위에서 초단위까지 신속하고 정확하게 환자를 관리한다”며 “실질적 조치가 필요한 경우에만 알람이 울려, 불필요한 알람이 줄고 의료진의 알람 스트레스가 저감 된다”고 설명했다.

병원 전체 환자 데이터를 한 곳에서 모니터링 한다. 의료진 업무 효율, 환자 관리 체계도 한층 강화됐다. 세종병원은 병상마다 설치된 모니터로 개별 환자 상태를 확인한다. 각 구역에 설치된 중앙 감시 시스템으로 해당 부서 내 환자 상태를 종합적으로 관찰한다.

국내에선 병원 밖 환자에 대한 원격 모니터링이 불법이다. 환자가 의사와 멀리 떨어져 있어도 영상과 데이터 등을 통해 진료 받을 방법이 없다. 지스 부사장은 “국내법 테두리 안에서 병원 내에서 실시간 환자 모니터링 시스템을 사용한다”며 “이 시스템을 통해 질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