랩지노믹스, NGS 기반 유전성 암 예측 검사 개시

랩지노믹스 로고
<랩지노믹스 로고>

랩지노믹스(대표 진승현)는 차세대 염기서열분석(NGS) 기술을 이용한 유전성 암 예측 패널검사 '캔서포캐스트'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캔서포캐스트는 암을 유발하는 유전자를 분석한다. 특정 암에 대한 가족력이 있거나 조기에 암 진단을 받은 가족이 있는 등 암 발병 위험도가 높다고 판단할 때 시행한다. NGS 기술을 활용해 36종 유전자에 존재하는 4만 개 이상 염기서열 변이를 분석한다. 대표적 유전성 암은 유방암, 난소암, 대장암 등이다.

검사 결과 특정 유전자에 병원성 변이가 검출될 경우 평생 암 발생 위험도를 수치로 제시한다. 미국 종합 암 네트워크(NCCN)에서 제시하는 최신 가이드라인에 따라 암 위험도 관리지침도 제공한다. 가족이 동일한 변이를 지닐 확률까지 제시한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NGS 기반 유전자 패널 검사에 대해 3월부터 건강보험을 적용한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