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 이야기]특허콘서트<1>아마존, 악명 높은 '원클릭' 특허를 인정받다

아마존(Amazon)이라는 회사는 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다국적 기업이다. 제프 베조스(Jeff Bezos)는 인터넷의 폭넓은 활용 가능성에 주목하고, 온라인 서점으로 사업을 시작하였다. 아마존의 온라인 서점을 떠올리면 다음과 같은 원클릭 기술이 떠오른다.

[특허 이야기]특허콘서트<1>아마존, 악명 높은 '원클릭' 특허를 인정받다

원클릭 기술이란 한 번의 클릭에 의하여 미리 저장해둔 정보들을 이용하여 주문을 완료하는 것을 말한다. 원클릭 기술이 특허로 등록되자, 사람들은 비독창적인 소프트웨어 특허라며 많은 비판을 하였다.

이런 비판의 구체적인 이유는 원클릭 특허가 온라인 서점에만 이용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즉 원클릭 특허는 모든 온라인 결제에 이용할 수 있다. 온라인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려는 회사 입장에서 원클릭 특허는 끔찍한 존재였지만, 소비자들은 편리한 원클릭 기능 때문에 아마존을 점차 이용하게 되었다.

아마존의 온라인 서점에 맞서, 거대 서점인 반스앤드노블(Barnes & Noble)은 원클릭이 아닌 투클릭 방식의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였다. 이 시스템은 고객이 구매를 확정하기 위해 두 번 클릭하는 방식으로 '익스프레스 레인(Express Lane)'이라고 불렸다. 하지만 두 번째 버튼을 추가한 것으로 아마존의 특허를 피하진 못했다.

원클릭 특허가 등록된 지 한 달도 되지 않아, 아마존은 당시의 거대 서점인 반스앤드노블을 제소했다. 1999년 12월 법원은 원클릭 특허를 인정하면서 반스앤드노블에게 익스프레스 레인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가처분 명령을 내렸다. 2002년 아마존이 소송을 취하하면서 법정 공방은 막을 내렸지만, 반스앤드노블은 원클릭 특허로 인해 치명상을 입었다. 결국 아마존의 원클릭 특허의 위력만 확인해준 셈이다.

누군가 창업을 한 경우에 사업이 번창하다가 후발주자나 대형기업 때문에 사업을 망치는 경우를 볼 수 있다. 자신의 사업 아이템 또는 비즈니스 방법을 지식재산권으로 보호하지 않으면, 유사 상품이나 서비스가 생겨남으로써 비즈니스 자체가 크게 흔들릴 수 있다. 아마존의 원클릭 특허는 이러한 측면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아마존이라는 신생기업이 반스앤드노블의 시장 진입을 막을 수 있는 무기는 특허였다. 아마존의 원클릭 특허는 온라인 서점의 진입장벽을 만들었고, 사업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원동력으로 작용했다. 특허제도는 대형기업이 가지고 있던 경쟁력을 약화시키고 신생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을 제공한다. 이러한 의미에서 창업자나 벤처기업에게 비즈니스 방법 특허는 큰 도움이 된다. <특허콘서트>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