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디소프트, 사물인터넷 플랫폼 등 최신 제품 선보여

핸디소프트가 핸디피아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스마트 스포츠웨어, 커넥티드카 서비스 등을 선보인다. 핸디소프트는 11일부터 3일간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에 참가한다. 전시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2017년 사물인터넷 진흥주간(10일~13일)' 메인 행사다. 국내·외 약 40개국 2만5000명 참관이 예상된다.

핸디소프트, 사물인터넷 플랫폼 등 최신 제품 선보여

하반기 상용화하는 '기어비트에스 레이스메이커(Gearbitⓢ RACE MAKER)'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 처음 공개된다. 핸디소프트는 좋은사람들과 심박수, 운동량을 측정하는 전도성 섬유 기반 스포츠웨어 기어비트S의 의류, 디바이스, 앱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레이스메이커는 스마트 스포츠웨어 센서 통신 모듈인 '기어비트에스 디바이스(Gearbitⓢ Device)'를 블루투스로 연결한다. 스마트폰으로 사용자 운동 퍼포먼스를 향상하는 서비스다. 핸디소프트가 자체 개발해 상용화 한 핸디피아 IoT 플랫폼 기반 운영된다.

레이스메이커는 심박수 측정, 걷기, 전력질주 달리기 등 3단계 기본 운동능력을 측정한다. 각 사용자 운동력 데이터 기반으로 운동 모니터링, 운동 목표 설정, 운동 다이어리, 종목별 분석, 통계, SNS 공유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심박수, 운동량 등 정확한 생체 데이터 기반 운동 결과를 비교, 분석, 공유한다. 스마트한 체력 관리와 업그레이드 된 스포츠 라이프가 가능하다.

핸디소프트 자회사 핸디카 커넥티드카 서비스도 소개된다. 커넥티드카는 차량 상태와 위치 정보를 취합해 차량과 사람, 차량과 차량간 정보교환으로 운전자 편의성을 혁신시키는 기술이다.

핸디소프트, 사물인터넷 플랫폼 등 최신 제품 선보여

차량 관리만 아니라 맞춤형 보험, 주차장 안내 서비스 등 제휴 서비스의 연계가 가능하다. 카셰어링, 차량관제(FMS)서비스 등 응용 서비스에도 활용이 기대된다. 영국 커넥티드카 전문기업 탄탈럼과 기술제휴로 아시아 시장에 커넥티드카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한다. 베트남, 일본 등에서 현지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장인수 핸디소프트 대표는 “4차 산업혁명 흐름에 맞춰 IoT 기반 스마트 헬스케어와 커넥티드카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각광 받는다”면서 “글로벌 고객 대상 핸디소프트의 IoT 서비스를 확장시키기 위해 사업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