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S 플랫폼, 인공지능 활용해 기업 데이터 분석 강화

글로벌 기업의 데이터 분석 환경이 머신러닝과 딥러닝, 인지 컴퓨팅 등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으로 진화하고 있다.

콕스 오토모티브 미디어 그룹, GE 트랜스포테이션, 노스캐롤라이나주 교통부, 누메리스, 스프린트 등 글로벌 기업들은 'SAS 플랫폼(The SAS Platform)'과 'SAS 바이야(SAS Viya)'를 이용해 데이터 인사이트를 극대화하고 있다. 특히 새롭게 선보인 SAS 플랫폼에 임베디드 AI 등 최신 기능이 추가돼 데이터 분석이 비즈니스 핵심인 기업을 효과적으로 지원할 전망이다.

SAS 플랫폼에 추가되는 새로운 기능은 △임베디드 인공지능 기능 △단일 인터랙티브 인터페이스 △SAS 데이터 프리퍼레이션(Preparation) △SAS 비주얼 텍스트 애널리틱스 등이다.

데이터 과학자, 분석가, 개발자, IT 및 업계 전문가, 경영진은 SAS 플랫폼을 통해 데이터 중심 인사이트를 도출해 협업을 강화하고 생산 부문 혁신을 주도할 수 있다. SAS 바이야는 이미지 인식, 딥러닝, 자연어 이해 등 새로운 기능으로 SAS 플랫폼을 한층 더 강화했다.

이진권 SAS코리아 전무가 'SAS 플랫폼(The SAS Platform)'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SAS코리아 제공
<이진권 SAS코리아 전무가 'SAS 플랫폼(The SAS Platform)'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SAS코리아 제공>

오토모티브 제품과 서비스기업 콕스오토모티브미디어그룹은 SAS 바이야로 기존 SAS 환경을 강화해 임직원이 분석 능력을 높였다.

숀 허쉬먼 콕스오토모티브미디어그룹 부사장은 “엔터프라이즈 분석 기술을 글로벌 차원에서 조율해야 하기 때문에 데이터 과학자로 구성된 다양한 분석팀들이 손쉽게 협력할 수 있는 플랫폼이 필요하다”면서 “SAS 바이야로 강화된 SAS 플랫폼은 개별 문제에 적합한 툴을 제시하고, 특정 프로그래밍 언어나 환경에 얽매이지 않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캐나다에서 가장 공신력 있는 시청률 조사 및 소비자 행동 데이터 전문기업 누메리스는 모든 샘플 데이터를 전화 설문조사를 통해 수집한다. 그러나 전화 응답자가 줄어들면서 업계 요구 수준인 18만명을 맞추기가 어려워졌다. 또 시청자 및 청취자 추정치를 도출하기 위한 1만1000명 온라인 평가도 유지하기 쉽지 않았다. 누메리스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SAS 바이야를 도입, 여러 부서별 데이터를 통합, 평가할 수 있게 됐다.

누메리스의 데릭 그레이 시청률조사과학부문 이사는 “10년 전만해도 조사 가구 중 전화 조사 응답률은 90~92% 수준이었으나 현재는 60%까지 하락했다”면서 “SAS 바이야를 도입한 후 중앙화된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툴인 SAS 비주얼 애널리틱스를 통해 여러 부서가 협업할 수 있게 됐고 조사 성과가 개선됐다”고 밝혔다.

서동규기자 dkseo@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