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소, 임부 투약금기 경고 무시한 처방 강행 심각”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보건소가 임산부에게 투약 금기된 경고를 무시하고 처방을 강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전혜숙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의료기관 종별 DUR 정보 제공률' 현황에 따르면 DUR 팝업 경고가 이뤄진 처방전은 보건소가 11.3%로 상급종합병원 13.1% 다음으로 많았다. 이어 종합병원 11.1%, 병원 9.6%, 의원 7.3%, 치과 병·의원은 5.8%로 나타났다. 2011년 조사당시 보건소는 9.2%로 가장 많은 DUR 정보가 발생됐다.

심평원은 DUR시스템(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을 통해 의료기관에서 약 처방이 이뤄질 때 해당 처방 병용금기, 연령금기, 임부금기 등 저촉여부를 팝업창으로 알린다.

보건소는 7.6%로 처방변경률이 가장 낮았다. 약물금기 경고에도 약 변경 없이 원래 처방대로 가장 많이 진행한 곳이 보건소다. 임부금기 처방변경률은 6.2%로 저조한 수치였다.

임부금기는 태아에게 심각한 위해성(태아기형 또는 태아독성 등)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아 임부 처방을 금지하는 항목이다.

전혜숙 의원은 “보건소가 DUR 정보제공을 무시하면 약화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며 “보건소 DUR 정보제공 수용률을 높여 지역 주민이 안심하고 약을 복용하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